본문 바로 가기 (Skip to content)


공단보도자료

Home > 공단소개 > 알림마당 > 공단보도자료
  • 글자 크기
  • 글자크기 크게보기
  • 글자크기 기본
  • 글자크기 작게보기
  • twitter 트위터에 공유하기
  • facebook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페이지 인쇄
공단보도자료
캠핑카 운전에 필요한 소형견인차 면허 늘어
작성자 박지영  등록일 2018-07-25
조회수 753
첨부파일

보도자료-도로교통공단-캠핑바람 타고 소형견인차 면허 인기.hwp  다운로드

캠핑카 타고 신나는 여름휴가.jpg  다운로드

캠핑카 운전에 필요한 소형견인차 면허 늘어

- 2016년 7월 관련 면허시험 신설 후 1만 여명 합격
- 레저문화 확산에 따라 응시자와 합격자 모두 증가 추세

레저문화 확산에 따라 캠핑카 운전 등에 필요한 소형견인차(트레일러) 면허시험이 인기를 끌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윤종기)은 25일 지난 2016년 7월 28일 소형견인차 면허시험 신설 이후 지난달 말까지 2년 여 동안 해당 면허시험에 14,926명이 응시해 9,975명(66.8%)이 합격했다고 밝혔다.

영·유아 및 학생 자녀가 많은 30~40대가 전체 합격자의 74.4%를 차지했다. 가장들이, 자녀들과 함께 캠핑 등 레저문화를 즐기기 위해 많이 응시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프렌디(친구 같은 아빠)’ 문화 확산 등 삶의 질을 중시하는 최근의 사회분위기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소형견인차 면허란 트레일러 등 피견인차를 끌고 운전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하는 면허다. 견인차량에 총중량이 750kg 초과 3톤 이하인 피견인차를 매단 상태에서 굴절·곡선·방향전환 코스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시험을 치른다.

1·2종 보통면허 소지자가 1년이 경과하면 적성검사(신체검사) 후 기능시험을 치르고, 1대 대형면허와 특수면허 소지자는 기능시험만 치르면 된다.

종전에는 캠핑카를 운전하기 위해서는 대형견인차 면허를 따야 했다. 그러나 30톤급 대형 컨테이너 차량으로 시험을 보는 등 응시자가 체감하는 난이도가 높아 합격률도 17% 안팎으로 저조했다.

이 같은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신설된 소형견인차 면허는 레저활동 인구를 중심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도로교통공단 분석 결과 전체 응시자의 약 97%이상이 남성이었으며, 연령대별 합격자는 40대가 3,869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30대 3,548명, 50대 1,593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캠핑 등 가족 단위의 레저 활동을 위해 가장이 면허를 취득하려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도로교통공단은 관련 운전면허 응시자의 편의를 위해 2016년 7월 서울 강남, 대전, 부산 남부, 제주 등 4곳의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시작한 소형견인차 면허시험 장소를 지난해 2월 광양에 지난해 12월 인천, 춘천, 문경 등 전국 권역별로 확대했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제도 신설 초기에는 단지 호기심으로 도전하는 이들이 몰렸지만 최근에는 실제로 가족과 캠핑 계획을 미리 세우고 시험장을 찾는 응시자가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고 귀띔했다.

* 담당자 : 홍보처 박지영(033-749-508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