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Skip to content)


공단보도자료

Home > 공단소개 > 알림마당 > 공단보도자료
  • 글자 크기
  • 글자크기 크게보기
  • 글자크기 기본
  • 글자크기 작게보기
  • twitter 트위터에 공유하기
  • facebook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페이지 인쇄
공단보도자료
어린이 교통사고의 54.8%, 안전운전불이행으로 발생
작성자 박지영  등록일 2018-05-03
조회수 889
첨부파일

보도자료-도로교통공단-어린이 교통사고 일으키는 최다 법규위반은.hwp  다운로드

스쿨존교통사고제로캠페인_1.jpg  다운로드

스쿨존교통사고제로캠페인_2.jpg  다운로드

스쿨존교통사고제로캠페인_3.jpg  다운로드

어린이 교통사고의 54.8% 안전운전 의무 불이행으로 발생
- 2016년 어린이 교통사고 원인 분석 결과…과속, 중앙선 침범보다 훨씬 높아 -
- 월별로는 5월, 요일별로는 토요일, 시간대별로는 16~18시에 가장 많이 발생 -
- “안전운전 의무만 제대로 준수해도 어린이 교통사고 크게 줄일 수 있어” -

차량 운전자는 도로에서 일어나는 모든 교통사고를 예방해야 할 의무를 지닌다. 신호위반, 중앙선침범과 같은 위반을 하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항상 운전에 집중해 사고를 예방하는 적극적인 방어운전을 실천해야 한다. 교통사고 조사 시 이러한 의무를 이행하지 않아 발생한 교통사고 유형을 ‘안전운전 의무 불이행’으로 분류한다.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윤종기)은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을 통해 2016년 한 해 동안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 원인을 분석한 결과 전방주시태만,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운전미숙 등 ‘안전운전 의무 불이행’이 무려 54.8%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특히, 2016년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71명)의 62.0%(44명), 부상자(14,215명)의 53.9%(7,659명)가 ‘안전운전 의무 불이행’으로 피해를 당했다는 점에서 과속(0.3%), 중앙선 침범(3.8%), 안전거리 미확보(7.3%), 신호위반(11.1%) 등과 같은 ‘ 큰 위반’보다 ‘작은 위반’이 어린이 교통사고에 더 치명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도로교통공단 김진형 교수는 “안전운전 의무 불이행으로 인한 어린이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키가 작아 운전자의 사각지대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은데다 정서구조상 충동성 및 몰입성향이 강하기 때문에 도로 위로 갑자기 뛰어들거나 무단횡단 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어린이들은 대체로 차량의 속도나 거리에 대한 예측능력이 부족하고 손을 들면 자동차가 즉시 멈추어 줄 것이라고 여기기 십상이라는 얘기다. 녹색보행등이 켜지면 무조건 횡단보도는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고 길을 건너거나 차에서 내리고 타기 위해 전후좌우 살피지 않고 무작정 뛰는 아이들도 많다.
이러한 어린이의 교통행동 특성에 따른 돌발적인 상황에서 운전자가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등 운전에 집중하지 못한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지적이다. 어린이가 자동차 주변에서 숨바꼭질을 하거나 공놀이 등을 하다 큰 사고를 당하는 것도 이런 연유에서다. 어린이는 키가 작기 때문에 운전자의 시야에 잘 들어오지 않는데다 어린이에게 멈추어 있는 자동차는 하나의 구조물에 불과할 뿐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2016년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자동차 승차 중(43.7%), 자전거 승차 중(5.65%)보다 보행 중 피해를 입은 경우가 50.7%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부상자도 자동차 승차 중(58.3%)보다는 적었지만 보행 중인 상태도 31.0%나 됐다.
김진형 교수는 “운전자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안전하게 운전해야 할 의무를 망각하는 순간 소중한 어린이를 사망에 이르게 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제한속도 30Km/h를 철저하게 준수하고 차량 출발 및 주정차 시 주위를 꼼꼼하게 살피는 등 운전자들이 안전운전 의무만 제대로 지켜도 어린이 교통사고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2016년 어린이 교통사고의 월별 발생현황을 보면 5월이 10.9%로 가장 많았고 이어 7월(9.7%), 6월(9.5%), 4월(9.0%) 등의 순이었고 사망자는 2월(18.2%)과 9월(11.3%)에 많았다. 요일별로는 토요일에 가장 많이 발생했고 사망자(21.1%)와 부상자(18.9%)도 토요일이 가장 많았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16~18시 시간대가 22.4%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이어 18~20시(16.9%), 14~16시(18.4%) 등의 순이었다. 방과 후 시간대인 14~20시에 어린이 교통사고의 57.7%에 집중 발생했다. 어린이 교통사고를 요일과 시간대를 종합해서 분석해 보면 목요일 16~18시 시간대에 가장 많이 발생했고 이어 금요일 16~18시, 화요일 16~18시 시간대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날씨가 따뜻해지면서 가족단위로 이동이 잦고 야외활동이 많은 5월에 어린이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운전자는 물론 가정과 학교·보육시설에서도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끝)

* 담당자 : 홍보처 박지영(033-749-5084)

top